[메아]食色/식색

三生路上念着佛说
삼생의 길 위에서, 부처님 말씀을 되뇌이며

佛说过人生来寂寞
부처께서는 사람은 평생 고독한 것이라 하셨지만

三生石旁念着般若
삼생석의 곁에서, 반야를 읊으며

我总说不该就此错过
그저 이대로 놓칠 수는 없다고 나는 늘 말했어


*종양학보다가 폭발함 빌어먹을 조직표본놈들아 너네가 누군지 내가 어떻게 알아...! 너넨 내가 누군지 알아!? 내가 이 구역의 눈 뜬 장님이다!

See Translation

Profile Image 메아58841439

Last updated:

URL
Ads have been block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