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메아]世中逢尔雨逢花/세중봉이우봉화

미인과 함께 글을 읽으며 보내는 시간도 곧 흘러가

추석의 밤에는 삼천의 등화가 눈을 홀리고

세상사는 사람의 뜻대로 되기 어렵다고 분명 잘 알고 있음에도

나는 굳이 이별의 시를 한 번 더 읊었어


우산을 펼치고 당신과 함께 연못 가득한 구름을 지나

가시덤불을 헤치고 나서야 맑은 달이 보였어

어릴 때부터 간절히 그리워 하던 사람을

마침내 남은 생으로 붙잡을 수 있게 됐어


그것은 즉

갈모하며, 탐연하며, 사구하며, 진력하며

고통스럽게 매달렸던 세월


그것은 즉

모호했던, 망연했던, 상심했던, 통곡했던

현실로 살아냈던 천겁


당신은 햇살이 들면 아지랑이로 스러질 사랑스러운 사람

이를 위해서라면 나는 재로 무너져내린다해도 상관없어

당신을 위해, 모든 것을 쓰러뜨리며 나아가기를 마음으로부터 바라고 있어


그 경홍일별

흐트러뜨린 것은 누구의 마음이었을까



*어려워서 좀 틀려도 대충 녹음하고 넘어가고 싶었는데 见(xiàn)을 너무 힘차게 jiàn이라고 불러서 다시 부르지 않을 수가 없었어요….

See Translation

Profile Image 메아58841439

Last updated:

URL